시정뉴스

광주시, 시립수목원 조성사업 속도 낸다 2020-04-02
광주시, 시립수목원 조성사업 속도 낸다
- 남구 양과동 광역위생매립장 주변 24만7000㎡ 규모
- 4월 초 착공…테마정원, 전시온실, 종다양성연구원 등
(공원녹지과, 062-613-4450)

○ 광주시립수목원 조성사업이 속도를 냅니다.

○ 광주광역시는 식물의 유전자원 보전·전시를 통해 청소년들에게는 자연체험 학습장으로 시민들에게는 도심 휴식 공간 제공을 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광주시립수목원 낙찰자 적격심사를 지난 27일 완료하고 4월 초 착공합니다.

○ 광주시립수목원은 2021년까지 국비 30억원, 시비 400억원 등을 투입해 남구 양과동 광역위생매립장 주변에 24만7000㎡ 규모로 조성됩니다.

○ 사업은 1단계 도로, 산책로 등 기반시설 조성, 2단계 건축, 조경 등 2단계에 걸쳐 진행됩니다.

○ 특히 ▲환영의 숲 ▲무등산 사계숲, 남도숲 ▲미래건강 숲으로 나눠 꾸민 뒤 시민에게 개방합니다.

- 방문자가 처음으로 접하게 되는 환영의 숲에는 방문자센터, 전시온실, 전통정원 등을 배치해 방문자 간 만남과 남도의 멋을 살펴볼 수 있도록 합니다.
- 무등산 사계숲, 남도숲은 무등산을 상징하는 천왕봉, 지왕봉, 인왕봉을 형상화한 잔디마당과 남도테마정원을 배치해 남도의 볼거리 및 체험공간으로 조성한다. 또 향기, 자생, 약용식물원을 도입해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공간으로 제공합니다.
- 미래건강 숲에는 기후변화로 인한 식물유전자 보호를 위해 종다양성 연구원, 유전자 재배원, 묘포장 등이 들어선다. 더불어 지역 수목유전자의 생태적 가치를 연구하고 생물 다양성의 의미를 전달하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됩니다.

○ 광주시는 시립수목원이 조성되면 ▲국립공원 무등산으로 집중되는 과도한 환경 생태적 부하의 일정 부분 분산·완화 ▲시민과 청소년들의 지역 생태환경을 탐구하는 좋은 자연학습장 ▲산림전문가, 숲 해설사 등 산림 분야 인력들의 현장실무능력 신장을 위한 훈련장소 등 다양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.

○ 정대경 시 공원녹지과장은 “워싱턴이나 캔버라에 있는 수목원처럼 시립수목원이 시민들의 휴식과 치유공간으로 활용되기를 바란다”며 “지역의 부족한 녹지 공간 확대와 향토 수목유전자원의 보존 및 관리로 산림 자원화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”고 말했습니다.

○ 한편, 광주시는 사업 추진에 걸림돌이었던 사유지 매입과 매장 문화재 보존 등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해왔습니다.

○ 시립수목원 부지 중 사유지 136필지 16만8000㎡를 매입 완료했으며, 남아있는 6필지 3000㎡는 협의 매수를 원칙으로 추진하고 있다.
또 협의 매수가 어려울 경우를 대비해 중앙토지수용위원회에 재결을 신청할 수 있도록 지난해 9월 국토교통부의 사업인정 고시를 획득했습니다.

○ 매장 문화재는 삼국시대 집터, 도랑 등 생활 문화재 320기가 발굴됐는데, 문화재청과 협의해 이동 가능한 문화재는 국립광주박물관으로 이관하고 나머지는 사진으로 보존할 계획입니다.

개인화 서비스

투데이 광주
My광주

※ 즐겨찾는 메뉴를 4개 이하로 선택하여 주십시오.

버스도착
버스검색
도로소통
도로검색
문화행사
내주변 정보

※ 자주찾는 서비스를 3곳 이내로 선택하여 주십시오.